Customer Service 고객센터

공지사항

[한국경제] B형간염보다 C형간염이 더 많네
작성자 : 관리자(info@in-sol.co.kr) 작성일 : 2011-11-02 조회수 : 1078
파일첨부 :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걸리는 대표 간염이 B형 간염에서 C형 간염으로 급속히 바뀌고 있다.

대한간학회 등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건강검진에 C형 간염 검사가 보편화한 이후 C형 간염 판정을 받는 환자와 이에 따른 간암 등으로 간 이식을 받는 사례가 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의 연도별 C형 간염 발생자 수 표본조사 현황을 보면, 2002년만 해도 연간 1927명에 그친 신규 환자가 △2005년 2843명 △2007년 5179명 △2009년 6406명 △2010년 5630명 등으로 급증했다.

올해는 지난 4월까지 1124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학계에서는 국내 C형 간염 환자의 유병률이 전 국민의 1%(약 60만명)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간암을 유발하는 위험 간염으로 주목받던 B형 간염은 전국적으로 시행한 백신 접종의 영향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C형 간염 환자가 늘어나는 데 대해 전문가들은 요즘 C형 간염 검사가 대부분의 건강검진 항목에 포함된 점을 꼽는다. C형 간염은 혈액을 매개체로 전염된다. 과거 C형 간염 바이러스의 가장 빈번한 감염 경로는 수혈이었다. 그러나 1992년부터 수혈, 혈액 투석 등에 위생관리를 하면서 수혈 감염이 줄어들고 있다.

최근 들어 C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 요인은 수술·문신·투석 등이며 드물게 침과 소독하지 않은 내시경 도구로 인한 감염도 거론되고 있다. C형 간염은 대부분 초기에 증상이 없으며 성인에게 감염되면 75% 이상에서 만성화된다. 또 간경화 환자의 12%, 간암 환자의 15%가 만성화한 C형 간염이 원인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C형 간염은 증상 없이 간경화, 간암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B형 간염 이상으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혈액검사로 조기에 진단하면 완치할 수 있는 만큼 적극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준혁 기자 rainbow@hankyung.com

 

 

 

 

기사 출처 : 한국경제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1102643761

 

 

 

 

 

 

 

 

 

 

 

 

 

 

 

 

 


이전글 [파이낸셜]경기지역, 연락 두절 에이즈환자 매년 급증
다음글 [메디컬투데이] C형간염 다 나아도 다른 사람 전염시킬 수 있다
리스트 글쓰기 삭제 답글

댓글달기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