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Service 고객센터

공지사항

에이즈 감염자 느는데.. 대책은 뒷걸음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1-07-28 조회수 : 1020
파일첨부 :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후군)가 세상에 알려진 지 올해로 30년이다.

 

에이즈는 한때 ‘걸리면 죽는 병’이라며 인류를 공포로 몰아넣었다. 하지만 이제는 발병 이후 치료와 관리만 잘하면 생명에 지장이 없는 ‘만성질환’으로 분류된다. 문제는 증가 추세인 국내 감염자를 줄이고 제대로 관리하느냐다. 정부가 올해부터 민간 에이즈단체의 상담·검사비 지원 예산을 대폭 깎거나 없앤 것을 놓고 ‘탁상행정’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일반인을 대상으로 에이즈 예방활동을 하는 대한에이즈예방협회(이하 예방협회)가 올해 정부에서 지원받은 검진사업(검사비 포함) 예산은 1억7000만원이다. 지난해 4억8000만원과 비교하면 65%나 깎였다. 이는 전국 11개 예방협회 지부에서 실시하던 상담업무를 중앙 콜센터로 통합하고, 검사업무는 각 보건소나 관련 병원이 전담토록 한 데 따른 것이다.

 

이로 인해 대구·경북지회와 대전지회 등 지부별로 연간 수백명씩 하던 검사업무가 중단됐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전국 보건소와 일반 병원에서도 익명 검사가 가능해 기능이 중복되는 부분을 없앴고 상담활동도 통합 이후 별 문제 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현장 목소리는 다르다. 예방협회 한 지부 관계자는 “에이즈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은 ‘두려움’이 큰데 보건소와 병원의 개방된 분위기는 검사 자체를 꺼리게 하고 사후상담 연계도 잘 안 된다”며 “병원의 경우 익명성이 담보되기도 어렵거니와 에이즈 환자 자체를 꺼린다”고 지적했다.

 

 

 


관련 자세한 내용

출처: 세계일보 http://www.segye.com/Articles/NEWS/SOCIETY/Article.asp?aid=20110725004428&subctg1=&subctg2=

 

 

 

 

HIV/AIDS 조기검진 프로그램 이스팀(http://estim.co.kr/) 사이트에서

에이즈 검사를 온라인을 통해 진행 하실 수 있습니다.

 

검사 결제부터 결과 확인까지 익명으로 진행이 가능하며,

원하는 병원, 날짜, 시간을 선택해서 바로 검사 받으실 수 있습니다.

또한 가까운 비뇨기과, 치과, 산부인과 등 네트워크 의원을 통해

채혈없이 구강점막 검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이스팀(eSTIM)은 HIV/AIDS 조기검진을 위해 운영되는 공익 사이트 입니다.

 

 

 

 

 

 

 

 

이전글 국내 에이즈 첫번째 환자 26년간 생존
다음글 에이즈바이러스 보유자, C형 간염에 취약
리스트 글쓰기 삭제 답글

댓글달기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